찬송가에는 기독교와는 전혀 관계없는 무신론자가 작곡한 것도 있고 독일의 신화가 배경이 된 작품도 있다. 기독인들이 잘 모르는 찬송가에 숨겨진 비밀을 정리해 보기로 하겠다.

  1. 무신론자가 작곡한 찬송가
    e2b6fae426f6c705908e020484fd441b.jpg[94장:예수님은 누구신가] 프랑스의 철학자 장자크 루쏘가 1752년 작곡한 것, 주지하는 바, 루소는 대표적인 무신론자였지 않은가?
    기독인 여러분들은 무신론자가 작곡한 노래를 열심히도 부르고 있다.

  2. 독일의 신화를 배경으로 한 작품
    [431장:내 주여 뜻대로] 이 노래는 독일의 작곡가 베버의 오페라 중 "마탄의 사수"서곡이 되겠다.
    독일의 신화와 예수의 뜻은 어떠한 상관 관계가 있을까?

  3. 유럽제국의 국가
    [245장:시온성과 같은 교회]
    여러분은 오늘도 열심히 독일 국가를 목청껏 부르고 있는 셈이다.
    유럽 사람들에게 이 노래는 엄청난 악몽을 떠 올리게 한다고 한다.
    왜냐하면 나치가 독일 주변 국가를 점령할 때 부른 독일국가이기 때문에 그 노래만 들어도 악몽 같은 세계대전이 생각나서 그런다고 한다.

    [79장:피난처 있으니]  이 곡은 영국국가가 되겠다.
    [77장:전능의 하나님]  제정 러시아의 국가였다고 한다.

  4. 민요
    [545장:하늘가는 밝은길이]....그외 [533장]  아일랜드의 세속민요
    [430장:내 선한 목자] 벨기에의 세속민요
    [338장:천부여 의지 없어서]....그외 [545장,78장,149장,173장]  영국의 민요
    [28장:복의 근원 강림하사]....그외 [229장,190장,405장]  미국의 민요
    [125장:천사들의 노래가]....그외 [160장,520장]  프랑스 민요
    [14장:구세주를 아는 이들]....그외 57장,309장  독일 민요
    [32장,39장,517장]  네델란드 민요
    [29장]  스페인 민요
    [515장]  웨일즈 민요

  5. 기타
    [338장] 「마귀들과 싸울지라」는 미국 소방대원 행진곡이라 한다.
    이 노래는 남북전쟁 때에는 북군이 "남군 대통령, 제퍼슨 데이비스를 신 사과나무에 목을 달고"라는 가사로 부른 전투곡이기도 하였다 한다.

  6. 연애 노래가 찬송가로 둔갑한 경우
    [145장:오 거룩하신 주님 그 상하신 머리]는 경건하고 숙연한 분위기의 수난절 찬송으로 알려져 있다.
    그러나 이 노래는 원래 17세기의 독일 대중가요였다고 하는 데 원 가사를 아래에 인용하겠다.

    <<내 마음이 안절부절이네, 그 처녀 때문일세
    나는 아주 안절부절하고 있네. 내 마음은 중병이 들었네
    낮이고 밤이고 안식이 없고 언제나 탄식뿐일세
    한숨과 눈물뿐이고 슬픔 속에서 자포자기 상태에 있네
    그녀의 마음을 녹일 수만 있다면
    내가 곧바로 다시 건강해질 것이라고...>>

현재 부르고 있는 찬송가가 이렇게 개인주의적이요 기복적인 신앙을 담고 있는 것은, 대부분의 현행 찬송가가 우리 한국인의 삶의 자리와 거리가 먼 서양의 17세기 경건주의와 19세기 근본주의 신학이 발흥할 때 만들어진 찬송가들이기 때문이다.
17, 19세기 신앙전통은 개인의 구원과 내적 체험을 강조하며, 문자적이고 교조적인 획일적 신앙관을 절대화하는, 다분히 그리스도 신앙의 한 부분만을 강조하였다. 

이러한 개인주의적이고 교조주의적인 신앙관은 초기 한국 선교사들이 지녔던 신앙의 근본이었다.
그들은 이러한 신앙을 기준으로 삼아 이 땅의 문화 유산의 가치를 인정하지 않았고, 우리 민족의 역사적 상황을 고려하지 않는 배타적이고 비역사적인 신앙관을 주입시켰고, 그것이 오늘날 우리가 부르는 찬송가에 고스란히 스며 있는 것이다.

사족 : 현 미국장로교의 찬송가 346장은 한국 민요 아리랑(Arirang)이라고 하는데 그 가사는 골로새서 1장 15∼18절의 내용을 시로 지어 찬송가로 만들었다 한다.